청와대 "시진핑 내년 상반기 방한 확정적, 시기 조율 중"
상태바
청와대 "시진핑 내년 상반기 방한 확정적, 시기 조율 중"
  • 김민수 기자 dikigirl200@daum.net
  • 승인 2019.12.26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뉴스저널] 김민수 기자 =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5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3~24일 시 주석과 리 총리와의 양자 회담에서 이 같은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현재 양국이 구체적인 시기를 조율하고 있으며 시 주석의 방한은 확정적인 단계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시진핑 주석의 방한은 내년 상반기가 거의 확정적으로 구체적인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면서 “리 총리는 내년에 한중일 정상회담이 우리나라에서 열릴 예정인데 참석 가능성을 크게 열어뒀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2022년을 한중 문화 관광 교류의 해로 지정하고 내년부터 인적·문화적 교류를 더욱 촉진해 나가자고 제안했고 시 주석이 ‘행사를 하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2020년 한국에서 개최되는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할 가능성도 제기돼 지난 2016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문제로 소원해진 한중관계가 회복될지 기대가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