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섭 의원, 공공기관 직원휴가로 전락한 제주 해비치 아트페스티벌
상태바
이동섭 의원, 공공기관 직원휴가로 전락한 제주 해비치 아트페스티벌
  • 윤수경 기자 sisanewsj@hanmail.net
  • 승인 2019.10.04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가를 위한 행사는 어디로, 이동섭 의원 국정감사에서 따끔히 꼬집어…
이동섭 의원
이동섭 의원

[시사뉴스저널] 윤수경 기자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4일 국정감사에서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의 행사 운영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동섭 의원의 질의 대상이 된 행사는 제12회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로 지난 6월 제주도에서 열린, 공연문화를 위한 문화예술계 네트워킹 행사이다.

이동섭 의원은 기관 관계자들이 이 행사를 “휴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하는 듯하다”며 혈세의 낭비를 지적했다. 3박의 숙박비와 1만원씩 매끼 식사비가 지원되었지만 기관 관계자들의 실질 참석율은 매우 저조했다는 설명이다.(*별첨 참고) 또한 출장비가 지급되는 공식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기관 관계자들의 근무 태만 제보가 끊이지 않았다.

또한 행사 기금이 예술인보다 기관 지원에 훨씬 많이 편성되었다는 것이 이동섭 의원의 설명이다. 참가 예술인들은 오히려 항공료, 연주비, 숙박비를 모두 자가 부담 했지만 전국 문예회관 관계자들은 리조트 숙박과 식권을 제공받았다고 지적했다.

이동섭 의원은 “명백한 보여 주기 식의 행사는 지양되어야 한다.”며 기관 관계자들의 근무 태만을 제어할 수 있는 장치 마련을 촉구했다. 관계자들은 예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지원받으면서 쇼케이스 공연팀 예산은 전액 삭감한 행태를 강하게 비판하며 “갑인 기관과 을인 예술인 간의 기형적 구조를 이용한 교묘한 기금 편성”이라며 예술인에게 돌아가는 지원과 혜택이 보다 폭 넓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