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강릉국제영화제 11월8일부터 개최
상태바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 11월8일부터 개최
  • 민하늘 기자 sisa2018@daum.net
  • 승인 2019.09.06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호 조직위원장, 김홍준 예술감독 위촉

[시사뉴스저널] 민하늘 기자 =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Gangneung International Film Festival 2019, GIFF 2019/ 주최 강릉시/ 주관 강릉문화재단)는 오는 11월8일부터 14일까지 1회 영화제의 개최를 확정하고,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전 명예이사장을 조직위원장으로, 김홍준 충무로뮤지컬영화제 예술감독을 영화제 예술감독으로 위촉했다. 더불어 자문위원장으로는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안성기 집행위원장을 위촉했다.

김동호 조직위원장
김동호 조직위원장

 

이번에 위촉된 김동호 조직위원장은 1996년부터 2010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의 집행위원장을 역임하며, 부산국제영화제를 세계적인 영화제로 성장시킨 주역이다. 2010년부터 2016년까지는 명예집행위원장을, 2016년 5월부터 7월까지는 조직위원장을 역임한 후, 조직위원회가 이사회로 변경되며 2017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을 역임했다. 강원도 홍천 출신이며, 강원도와는 2011년 제3대 강원문화재단 이사장으로 첫 인연을 맺었다.

김홍준 예술감독
김홍준 예술감독

 

실질적인 영화제 기획 및 콘텐츠를 책임질 예술감독으로는 김홍준 충무로뮤지컬영화제 예술감독이 맡았다. 김홍준 예술감독은 1997년부터 1999년까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수석프로그래머로, 2001년부터 2004년까지 집행위원장을 역임하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를 세계적인 영화제로 일구어냈다. 이후에도 리얼판타스틱영화제2005 운영위원장, 제1회 서울충무로국제영화제 운영위원장을 역임했으며, 최근에는 충무로뮤지컬영화제의 예술감독으로 활약하며 관객들에게 다양한 방식의 영화 체험을 제안해왔다.

안성기 자문위원장
안성기 자문위원장

 

안성기 자문위원장은 <투캅스>, <인정사정 볼 것 없다>, <실미도> 등 100여편의 영화의 주연으로 활약해 온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국민배우이다. 최근 개봉한 영화 <사자>의 주연을 맡아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현재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이사장으로 대한민국 예술인들을 지원하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

주최처인 강릉시(시장 김한근)와 주관기관인 강릉문화재단(상임이사 이홍섭)은 부산국제영화제를 세계적인 영화제로 일구어 온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의 역량과 경험을 높이 평가하여, 올해 첫 회를 시작하는 강릉국제영화제의 성공 개최를 위해 조직위원장 위촉을 전격 결정했다. 이를 통해 국내 영화인들뿐만 아니라 세계 영화인들이 어우러지는 세계적인 영화제로 성장시킨다는 포부이다.

김동호 조직위원장 위촉으로 본격적인 영화제 개최 준비에 탄력을 받은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는 오는 11월 8일부터 14일까지 강릉아트센터, CGV 강릉,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 경포해변 및 강릉시 일원에서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